소식활동
언론기사
언론기사

신복위, 채무조정으로 신용점수 오른 937명에 격려금 50만원씩 지급

작성일
2024-02-06
조회수
117



신용회복위원회와 금융산업공익재단은 지난 5일 ‘채무조정 미취업청년 취업촉진·신용상승 지원사업’에 참여 중인 미취업청년 중 신용도 개선 우수자 937명에게 1인당 50만원씩 총 4억6850만원의 신용개선격려금을 지급했다고 6일 밝혔다.


신용개선격려금은 사업 참여자가 신복위에서 제공하는 신용복지컨설팅을 이용하고 신용점수가 상승한 경우 지급된다. 격려금은 재단의 기금을 재원으로 한다.


이번 격려금은 사업 참여자의 의지 끌어올리기 위해 사업 6개월 경과 시점에 전체 참여자의 평균 이상으로 신용점수가 상승한 신용도 개선 우수자를 대상으로 지급됐다. 이번에 대상으로 선정되지 않은 참여자도 오는 7월 중순까지 컨설팅을 이용하고 신용점수가 10점 이상 상승하면 격려금을 받을 수 있다.


해당 사업으로 참여자 총 3659명 중 약 57%(2088명)의 신용점수가 상승했으며, 평균 신용점수도 15점 올랐다. 신용점수가 250점에서 731점으로 최대 481점이나 상승한 참여자도 있었다.


특히 신용복지컨설팅을 이용자의 신용도 개선 효과가 두드러졌다. 컨설팅 이용자는 신용점수가 평균 22점 상승해 미이용자(평균 7점 상승)보다 3배 이상 높았다.


한편 채무조정 미취업청년 취업촉진·신용상승 지원사업은 채무조정을 성실히 이행 중인 청년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금융산업공익재단의 기금을 재원으로 신용상승, 취업촉진, 자산형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21년부터 3년째 사업을 시행 중이며, 4차 연도 사업 참여자는 오는 9월께 신복위 공식 앱을 통해 모집할 계획이다.


이재연 신복위원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신용개선을 위해 노력한 청년들에게 신용개선격려금이 응원의 메시지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의 경제적 자립을 키울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실질적인 자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출처 : 신복위, 채무조정으로 신용점수 오른 937명에 격려금 50만원씩 지급


안내 메시지

안내 메시지

   취소

해당 서비스는 로그인을 진행해야 사용 가능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