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활동
언론기사
언론기사

금융산업공익재단, 취약층에 생필품 긴급 지원

작성일
2024-06-10
조회수
155



금융산업공익재단은 신용회복위원회와 '금융 취약계층 긴급 생필품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재단의 사업공모전에 선정, 총 3억원의 예산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과중 채무자와 연체 위기자 등 금융 취약계층을 발굴해 긴급 생필품 지원과 채무조정 상담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서울·강원 △인천·경기 △대전·충청 △광주·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등 6개 광역 지역 소재 신복위 지역단과 각 지자체 간 연계를 통해 발굴할 계획이다.


연체사실이 확인된 중위소득 100% 이하로 행정복지센터 또는 지자체의 추천을 받은 1000명 이상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가구당 최대 30만원 이내의 생필품을 지원받고 신속·사전채무조정 관련 등 채무조정 상담도 지원받을 수 있다.


박준식 금융산업공익재단 이사장은 "지역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원하는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인 만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금융 취약계층을 폭넓게 발굴, 생계를 위한 경제적 지원 외 채무상담을 통해 지역사회의 구성원으로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연 신용회복위원회 위원장은 "과중한 채무로 어려운 이들에게 채무조정 지원과 생필품, 식료품 등을 적시에 제공해 실생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안내 메시지

안내 메시지

   취소

해당 서비스는 로그인을 진행해야 사용 가능 합니다.